앵커로 이동
앵커 포인트

타오위안의 아름다움

앵커 포인트

타오위안의 새로운 명소 ‘타이야 향토문화 공원’-온천의 재미를 즐기다

업데이트 됨:2018-12-18

발표일자:2018-01-18

인기:452

뤄푸리에 있는 타이야 향토문화 공원은 2018년 1월에 준공이 완료되었습니다. 공원은 전체적으로 현지 원주민인 타이야족의 문화적 특징을 돋보일 수 있게 설계되었으며, 이곳에 개발된 첫 온천인 뤄푸온천의 물을 공원 족욕탕에 끌어와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온천 관광지로의 새로운 부흥과 발전을 이루어낸 기념비적 시설입니다.

    뤄푸온천에는 탄산수소염이 녹아있어 미용에 탁월한 효과가 있어 ‘미인탕’이라는 별칭이 있을 정도입니다. 약간 투명한 우윳빛 온천수는 무미, 무취하고 pH 지수는 8.6 정도입니다. 온천수의 온도는 평균적으로 37℃이며, 나트륨, 철분 등 미네랄 성분이 풍부하므로 목욕을 마치고 나면 피부가 한층 부드러워진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러한 특징 덕분에 뤄푸온천은 ‘온천 중의 온천’이라고 평가받습니다. 족욕탕 운영 첫 번째 날에는 온천 수원에서 바로 물을 끌어온 까닭으로 물이 약간 혼탁했지만, 그 후 물이 계속해 흐르면서 맑아져 현재는 탄산수소염 온천수 본연의 색을 찾았습니다.

    최근 몇 년간 웰빙, 로하스 붐을 타고 온천욕 체험, 원주민 요리 및 삼림 체험을 하러 방문하는 사람의 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타오위안시정부는 뤄푸에 온천을 개발해 자연과 삼림을 사랑하는 더 많은 이들이 이곳 온천에 방문하고 자연 생태를 탐험할 수 있는 관련 여행 코스를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입니다.

사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