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로 이동
앵커 포인트
앵커 포인트

베이헝 공로 자전거 노선 (北橫公路自行車路線)

앵커 포인트
생활에 아무 변화가 없다고 느끼십니까? 건강해지는 여행을 한번 계획해보십시오! 새로운 도전이 무미건조한 일상을 자극시켜 줄 것입니다. 여정의 목표는 <베이헝공로 완주, 해발 1,000미터도 두렵지않아!> 입니다. 차를 타거나, 운전하지 않고, 자전거로만 떠나는 고난이도의 모험에 대한 도전여행입니다. 총길이 80킬로미터의 오르막길도 두려워하지 않고, 따시1로에서 시작하여 쟈오반산, 동옌산, 바링을 유람하며 이란 좡웨이까지 직진 돌파하게 되는 여정입니다. 여정은 산과 강의 아름다운 풍경, 장려한 하늘과 대지로 가득 차 있습니다. 본 여정을 통해 당신의 열정과 초심을 다시 찾아보십시오!
베이헝 공로의 시작점, 따시구 츠캉로에서 출발하여, 따시능묘, 츠후능묘를 따라가면 이른 아침 아직 인파가 모여들기 전의 량쟝공원지구는 더욱 고요하게 느껴집니다. 계속되는 오르막길을 따라 신바이지 터널을 지나면, 전망좋은 레스토랑과 농장 여행객들의 유유자적한 모습이 보이는데, 미친듯이 페달을 밟고있는 자신의 모습과 비교가 되어 더 재미있게 느껴집니다. 푸싱구 산민리에 접어들기 전 구간은 대부분 직선구간으로 전력질주로 시간단축 하기에 좋은 기회입니다. 장려한 산맥과 부락의 특색이 짙은 설치예술작품 사이를 달리다보면, 위엔산쟈오, 신촌을 지나 쟈오반산 이미지 테마상권까지 도착하게 됩니다. 바링에 도착하기 전 유일하게 보급품을 보충할 수 있는 지점이기에, 이곳에서 식사도 하고, 수분도 보충해두는게 좋습니다.
쟈오반산을 지나 루푸리에 진입하면, 베이헝 3대 명교중 하나인 루푸챠오에 도착하게 됩니다. 따한시의 장려한 산과 계곡이 어우러진 비경을 조망하고 있자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다시 힘이 솟아납니다. 오르막길을 따라 롱화 터널, 쉬에우 터널을 통과하고, 과거 농업관개용수를 공급했던 롱화 댐을 지나면, 보호종인 검정긴꼬리꿩, 산계(스윈호 꿩)로 유명한 비야와이 부락입니다. 이 부락은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공생하는 타이야족이 심혈을 기울여 이루어낸 생활공간으로 여행객들에게도 소속감을 주는 평화로운 곳입니다. 수러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며 바링으로 향하는 체력을 비축한 후, 바링따챠오에서부터는 일련의 가파른 오르막길이 이어지며, 인내심과 의지력을 테스트하는 마의 구간입니다. 여기까지 이미 누적 50킬로미터를 달려왔으니, 포기하면 안됩니다! 꽝화를 지나, 이어지는 급커브길을 정복한 후에 베이헝 최고점인 스렁을 정복하고나서 해발 1170미터의 표지판을 두눈으로 직접 보는 흥분은 절대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대로 내리막길을 따라 달리면 타오위엔과 이란의 접경인 시촌에 도착하게 되는데, 이 여정의 마지막 구간입니다. 이란 경내에서는 내리막 구간이 많고, 밍츠 국가삼림유락구를 지난 후에는 마지막 도전과제인 치란 급커브길을 지나고나면 가볍게 위엔산, 이란시를 공략할 수 있고, 직진해서 게속 달리면 베이홍 공로의 최동단 좡웨이 꽁관에 도착하고, 여정의 완벽한 마침표를 찍게 됩니다.

관광 명소 정보

서비스 시설

  • 버스정거장
  • 주차장

주의 사항

■총길이 약 129.7킬로미터
■본 도로는 커브길이 많고, 길이 좁으며, 덤프트럭이 비교적 많습니다. 내리막길에서는 속도를 줄여주십시오.
■부분 도로에는 긴급전화가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교통

클릭 후 각 출발지에 따라 가장 적합한 교통노선을 계획하시기 바랍니다.

주차

타오위엔 따시측
→위에메이 주차장, 챠오토 주차장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