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로 이동
앵커 포인트
앵커 포인트

스먼 잔디밭(石門十一份(石門水庫管理局前的石門大草坪))

여행자 평가:3 3 건의 리뷰

업데이트 됨:2018-11-02

발표일자:2015-01-10

인기:5069

앵커 포인트
북구 수자원국 앞에 위치한 스먼 따차오핑은 상당히 넓은 공간으로, 항상 많은 부모들이 자녀들과 함께 이 곳에서 연을 날리거나 축구, 피크닉을 즐긴다. 주변에는 장수나무 등의 여러나무가  심어져 있어 민중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옆에 위치한 기숙사 쪽에는 많은 벛꽃나무가 자리하고 있어 매년 봄이면 벛꽃이 만발한다. 

 

관광 명소 정보

서비스 시설

  • 버스정거장
  • 화장실

교통

클릭 후 각 출발지에 따라 가장 적합한 교통노선을 계획하시기 바랍니다.

태그

TripAdvisor 리뷰

여행자 평가:3.0 3 건의 리뷰 리뷰 쓰기

여행자 평가

  1. 0 최악
  2. 1 별로
  3. 1 보통
  4. 1 좋음
  5. 0 아주좋음

여행자 유형

  1. 2 가족
  2. 0 커플
  3. 1 나홀로 여행
  4. 0 비지니스
  5. 0 친구
  • cybersalon

    台灣桃園

    여행자 유형:

    家庭式

    超級熱點

    여행자 평가:3 2018-03

    每當假日就會充滿著人群在草地上玩耍,現在是流蘇季,人潮更是多的可怕,滿滿的人,有興趣的人還是趁平日前往
  • James C

    Melbourne, Australia

    여행자 유형:

    Solo travel

    OK

    여행자 평가:2 2018-01

    Its a park that belongs to water company and electric company sharing management, used to be semi-open to the public, ie those associate, work with the water company or electric company, the scientific research facilities on site and government of Taoyuan city workers, and relatives friends of these 4 organisations can pay a visit, they used to issue visit pass, consider these 4 organisations are large organisations, the amount of visitor pass they issued were big. Nowadays its open to the public. But its because they control the visitors, it was managed reasonably ok, it doesn't really have any scenery, just a peaceful park. a peaceful, better managed park than surrounding tourist attractions nearby. Because its controlled managed even today, the park gets clean and lawn mow regularly. Peaceful place if you just want to seek peace and get away from local over-hyped tourist attractions
  • Enhenryjan

    台灣台北

    여행자 유형:

    家庭式

    會喚起童年奔馳記憶的草坪

    여행자 평가:4 2017-05

    母親節家族聚會後驅車前往「石管局大草坪」,因路不熟,直覺上「石管局」應是「石門水庫管理局」的簡稱,卻在GPS上屢找不到,在被近似名稱導航到「石門水庫」收費亭前,再試以「石管局」查詢,發現簡稱即是最佳搜尋名稱,且景點位置也違反直覺,並不在「石門水庫」內。 當日雖沒有陽光,但有讓風箏遠放正好的風,草坪上人群或坐或臥,呈現祥和歡樂氛圍。 大人、小孩追逐奔跑,是一片對大人會喚起童年奔馳記憶的草原,對小孩則正在輸入未來會喚起童年奔馳草原的記憶,在都市化越趨極端且綠意在都會越來越不可得之際,理想上應仍需提供童年的草原記憶,生命會較為健康和完整。 草坪一側以藍色小風車排列出「ASML」,標示「風車野餐」活動,推測應是公司的家庭日,好奇上網查詢,得知為荷蘭知名半導體設備商,想起20年前在大陸偶遇台灣衛浴公司陸籍經理,戲稱大學主修「積體電路」,即是台灣的「半導體」,卻因當時大陸缺乏這個產業,只好轉行賣馬桶。對比不出一個世代,如今台灣已面臨數年後,由智慧前輩引領發展、自豪的「半導體」產業,可能被整碗端走的威脅挑戰,看來要讓未來世代能在草原寬心奔馳,整體要改善、努力的空間還很大。

1-3 건의 리뷰

이 리뷰는 타오위안시정부 와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Top